369호 기쁨의 새해

의사이자 작가인 ‘크로닌’ 박사는 한 때 광산촌에서 의료 행위를 하였다. 한 간호사는 적은 봉급에도 늘 기쁨으로 환자를 돌보고 있었다. 자신의 당직시간 외에도 필요한 환자가 있으면 열심히 일하였다. 크로닌 박사는 ‘’당신은 당신의 고된 일에 비해 합당한 대우를 받지 못하고 있음을 알지요?’’ 간호사는 뜻밖의 대답을 하였다. ‘박사님, 제가 가치있는 존재임을 하나님이 알고...

Continue reading

342호 2018 새해를 맞이하며

새해에 힘차게 솟아나는 태양을 기대 하듯이, 우리 마음에도 성령의 불길이 힘차게 솟아 났으면 좋겠습니다. 소위 인문학에서는 자신의 의지를 붙들고 이상을 향해 달려가는 삶을 귀하다고 말합니다. 그러나  인간의 의지는 넘어지고 부서지고 좌절하기에 내  의지를 이루기가 어렵습니다. 우리에게는 하나님의 의지대로 살아가도록 말씀을 주셨습니다. 새해는 말씀을 붙들고 하나님의 의지대로 살아가는 멋진 믿음의 삶이...

Continue reading

296호 새해의 기도

섣달 그믐의 밤이 걷히고 새해 새 날이 밝아 왔다. 새 바램으로 사람들은 저마다 가슴이 부풀고 새해를 다시금 즐거워 한다. 정녕 육체의 새 옷만 말고 그져 무턱댄 새 기분만 말고 우리 영혼도 새 옷을 갈아입고 새 은혜로 살아갈 수 있으면 좋겠다. 하나님 이 해일랑 미움이며 남을 업수이 여기는 못된 생각이며 교만한...

Continue reading

270호 새해의 기도

섣달 그믐의 밤이 걷히고 새해 새 날이 밝아 왔다. 슬픔과 불행과 아픔은 지나간 때로 사라진 듯 새 바램으로 사람들은 저마다 가슴이 부풀고 세배도 다니며 왕래 하면서 즐거워한다. 정녕 육체의 새 옷만 말고 그져 무턱대는 새 기분만 말고 우리들 영혼도 새 옷으로 갈아 입고 새 은혜 가운데 살아갈 수 있다면 좋겠다....

Continue reading

247호 새해의 노래

이제 빛나는 새벽이 왔습니다. 오직 주님만 바라보며 기도드립니다. 우선 나의 혀를 잡아 주시고 분쟁을 일으키는 일이 없게 하소서 또한 나의 눈을 보호하사 헛된 꿈이 비치지 않게 하소서 마음 깊이 정화하여 주시사 속된 생각일랑 일어나지 않게 하소서 또한 내 자신을 살펴서 육신의 오만함을 떨쳐 주소서 그리하여 금년 한 해가 저물고 또...

Continue re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