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85호 가을을 보내며

주님! 주께서 주신 가을이 저물어 갑니다 추수되어 빈 공간으로 남은 논밭 같이 내 마음도 텅 비워 새로운 농사를 기다리게 하소서. 주님! 잎사귀를 자연으로 돌려보내 고독하게 서 있는 나무들처럼 나도 언젠가 다 돌려 보내고 홀로 섬을 알고 의연함을 배우게 하소서. 주님! 자연에서 침묵을 배우게 하소서 허세와 욕심 부리지 않고 서두르지 않고...

Continue reading

383호 맑음의 가을

하늘은 높고 강과 산들의 주변이 맑음에 감사합니다. 그리스도 안에서 새로운 피조물 된 우리도 마음이 맑아지게 하소서. 땅을 보며 휩쓸리는 혼탁한 마음을 들어, 위의 것을 보게 하소서. 감사하는 마음으로 항상 기도하게 하시고, 게으른 여름 잠에서 깨어나게 하소서. 모든 위선과 시기와 비방하는 말을 버리고, 갓난 아기같이 신령한 젖을 사모하게 하시고, 영혼이 맑아지게...

Continue reading

382호 가을의 문턱

9월은 추수의 계절 가을의 문턱입니다. 9월은 풍성한 열매로 감사하는 추석이 있습니다. 봄과 여름 씨앗을 뿌리고 부지런히 땀 흘려 수확의 기쁨을 갖는 계절입니다. 추석엔 누구나 자신들이 믿는 조상이나 신들에게 제사를 드리고 감사를 드립니다. 그러나 우리에게 주신 감사는 그리스도 예수께서 우리를 찾아 하늘의 만나를 주심 입니다. 우리에게 영생의 떡을 주시고 영생을 주셨기에...

Continue reading

263호 가을이 오면

이제 달라스에도 완연히 가을이 된 느낌입니다. 가을이 오면 어딘지 생각도 많이 하게 되고, 나를 돌아보는 계절인 것 같습니다. 가을이 오면 사람들을 사랑했는지? 묻게 될 것입니다. 답변이 궁하지 않도록 사랑을 연습해야 하겠습니다. 가을이 오면 내가 상처를 준 사람은 없는지? 묻게 될 것입니다. 후회가 되지 않도록 상처 주는 말과 행동을 말아야 하겠습니다....

Continue re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