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 comments yet

308호 보석은 내 주변에

페르시아에 큰 농장을 소유한 알 하페드라고 하는 부자가 있었다. 어느 날 방문객이 집에
와서 저 멀리 다른 나라에 가면 엄청나게 큰 다이아몬드들을 찾을 수 있다는 이야기를
해주었다.

그래서 잘 되던 농장을 팔아 버리고 꿈속에 보이는 다이아몬드를 찾아 먼 나라로 여행을
떠났다. 하지만 아무리 차자 다녀도 그런 다이아몬드를 발견할 수 없었다. 돈도 떨어지고
절망에 빠진 하페드는 바다에 몸을 던져 자살을 하였다.

하페드에게서 농장을 산 새 주인은 어느날 농장에 있는 낮은 개울에서 반짝이고 있는 희한한 돌을
발견했다. 그는 개울에 들어가 그것을 꺼내 보았다. 놀랍게도 그것은
커다란 다이아몬드였다. 그는 얼마 후에 정원에서 흙을 파헤치며 일을 하다가 값비싼 보석들을
더 많이 발견하게 되었다.

하페드는 자기가 평생 원했던 값비싼 다이아몬드가 바로 자기 농장에 수 없이 묻혀 있었느데
그 농장을 팔아 버리고 먼 나라에 가서 보석들을 찾는다며 인생을 낭비하고 자살하고만
것이다.

자기 불행의 원인이 늘 안에 있고, 행복은 밖에서부터 온다고 믿는 사람이 많다.
그러나 행복은 오늘 내가 찾아내고 창조재내서 누리는 것이다.
모든 것은 나에게 달려 있다. 내 주변에서 보석을 발견해야 한다.

신선한 아침 공기를 들이마시며 하루의 삶의 의욕을 얻고,
한 모금 냉수에서 만족을 누릴 수 있다.
엄마 품에 안긴 아기의 얼굴을 들여다보며 행복을 경험하고,
아빠의 손을 잡고 걸어가고 있는 아들의 모습을 보며 감사할 수 있다.

보석은 늘 내 주변에 있다.
나와 함께 하는 가족들과 신앙을 함께 하는 성도들 그리고 주변의 사람들
나에게 주신 분복들이 소중한 보석임을 알고,
오늘도 그 보석을 사랑하고 누리는 참 행복한 삶이 되길 소망한다.

Post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