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 comments yet

306호 아버지 주일을 맞으며

박찬석 전 경북대 총장의 실화다.
나는 경북의 아주 가난한 시골에서 태어났다. 그러나 어버지는 가정 형편도 안 되고 머리도 안 되는
나를 대구로 유학을 보냈다.
대구중학교를 다녔는데 공부하기가 싫었다. 1학년 8반, 석차는 68명 중 68등, 꼴찌를 했다.
부끄러운 성적표를 가지고 고향에 가는 어린 마음에도 그 성적을 내밀 자신이 없었다.
당신이 교육을 받지 못한 한을 자식을 통해 풀고자 했는데, 꼴찌라니...
그냥 있을 수가 없었다.
그래서 잉크로 기록된 성적표를 1/68로 고쳐 아버지께 보여 드렸다.
아버지는 보통학교도 다니지 않았으므로 내가 1등으로 고친 성적표를 알아차리지 못할 것으로 생각했다.
대구로 유학한 아들이 집으로 왔으니 친지들이 몰려와 "찬석이는 공부를 잘 했더냐"고 물었다.
아버지는 "앞으로 봐야제, 이번에는 어쩌다 1등을 했는가배" 하셨다.
"명순(아버지)이는 자식 하나는 잘 뒀어, 1등을 했으면 책거리를 해야제" 했다.
당시 우리 집은 동네에서 가장 가난한 살림이었다. 이튿날 강에서 멱을 감고 돌아오니, 아버지는
한 마리뿐인 돼지를 잡아 동네 사람들을 모아 놓고 잔치를 하고 있었다.
그 퇘지는 우리 집 재산 목록 1호였다. 기가 막힌 일이 벌어진 것이다.
"아부지..."하고 불렀지만 다음 말을 할 수가 없었다. 그리고 달려 나갔다. 그 뒤로 나를 부르는
소리가 들렸다. 겁이 난 나는 강으로 가 죽어 버리고 싶은 마음에 물속에서 숨을 안 쉬고 버티기도 했고,
주먹으로 내 머리를 내리치기도 했다.
충격적인 그 사건 이후 나는 달라졌다. 항상 그 일이 머리에 맴돌고 있었기 때문이다.
그러부터 17년 후 나는 대학 교수가 되었다. 그리고 나의 아들이 중학교에 입학했을 때, 그러니까
내 나이 45세가 되던 어느날, 부모님 앞에 33년 전의 일을 사과하기 위해
"어무이... 저 중학교 1학년 때 1등은요..."하고 말을 시작하려고 하는데 옆에서 담배를 피우시던
아버지께서 "알고 있었다. 그만 해라 민우(손자)가 듣는다"라고 하셨다.
자식이 성적표를 위조한 사실을 알고도, 재산 목록 1호인 돼지를 잡아 잔치를 하신 부모님 마음을
박사이고 교수이고 대학 총장인 나는, 아직도 감히 알 수가 없다.

Post a comment